기사 메일전송
'435마력' GV70 전동화 모델 타보니..성능·승차감 모두 잡았다
  • 편집국
  • 등록 2022-03-18 09:28:19

기사수정
  • 제네시스의 3번째 전기차
  • 가속성능 뛰어나고 승차감도 안락
  • 전면부 위치한 충전구는 아쉬워

[시사저널on | 시사저널온=편집국 ]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최종근 기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야심차가 내놓은 전기차 GV70 전동화 모델을 지난 17일 경기도 하남 스타필드에서 만났다. GV70의 전동화 모델은 제네시스가 내놓는 3번째 전기차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최종근 기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외관 디자인은 기존 GV70 내연기관차와 대체로 비슷하다. 다만 전면부 그릴은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해 밀폐된 형태로 만들어졌다. G80 전동화 모델에도 적용된 지-매트릭스 패턴이 들어갔는데, 하늘색 전기차 번호판과도 잘 어울린다. 전기차인 만큼 후면부에 있었던 배기구도 없다. 실내에서도 일부 차이점이 있다. 기존 GV70 내연기관차는 센터터널이 있어 공간 효율성이 떨어졌지만 GV70 전동화 모델은 뒷좌석 바닥이 평평해 더 넓은 공간감을 느낄 수 있다. 또 뒷좌석 각도 조절이 14도까지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최종근 기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운전석에 앉아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해봤다. 속도를 많이 내지 않는 시내 구간에서는 상당히 조용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중접합 유리를 적용하는 등 방음에 신경을 썼고, 소음 제어 기술 ‘ANC-R’ 등도 정숙함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가속 성능은 뛰어난 편이다. GV70 전동화 모델은 전륜과 후륜 모터를 합산해 최대 출력 320kW(약 435마력)의 성능을 낸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최종근 기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


운전대 하단에 위치한 부스트 버튼을 누르면 순간적으로 360kW(약 489마력)의 출력을 발휘한다. 이 때문에 중형 SUV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날렵한 움직임을 보여준다. 부스트 모드를 사용하고,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으니 4초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할 정도다. 일상 영역에서 주행 시에는 가속 성능에 대한 불만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속도가 올라갈수록 실내에 울려 펴지는 경쾌한 가상 사운드도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시켜준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최종근 기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


승차감도 제네시스 답게 안락한 편이다.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정보를 미리 인지하고,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제어하는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으로 탑재했기 때문이다. 국도와 고속도로에서 대체로 편안한 승차감을 느낄 수 있었다. 다만 충전구가 차체 후면이 아니라 전면 그릴에 위치해 있다는 점은 다소 불편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보다 충전을 더 자주하게 되는데, 그 때마다 항상 전면주차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최종근 기자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사진


GV70 전동화 모델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최대 400km다.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이 밖에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실내외 V2L 기능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GV70 전동화 모델의 판매가격은 7332만원으로 8500만원 미만이어서 절반 수준의 보조금이 지급된다. 서울에서 구매하면 국비와 시비를 포함해 426만~448만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바이라인 배너 최고공인중개사사무소 미담장
아인슈페너.담티 친환경세상 시안E&D 세진보석 명품스포츠마스크
라라떠뽀끼 한국작명아카데미 커피셀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한국작명아카데미 세진보석 명품스포츠마스크 오웰스틸
커피셀러 아인슈페너 리라떠뽀끼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허행일의 아침에 읽는 시⑱> 山中獨白                          허 행 일나는 가끔별을 보러 산으로 간다저 별이 나의 것인 냥 해도나무의 것이요.산새의 것이요벌레들의 것이다그래서 산속에는사람 사는 마을보다도별이 훨씬 많은가 보다나는 가끔나무가 되려 산으로 간다바람에 몸을 맡겨흔들면 흔들린 채로나무는 바람이 ...
  2. <허행일의 아침에 읽는 시⑯> 5월봄이 와서 매화가 피는 줄 알았더니매화가 되려 봄을 불렀구나향을 피워여름을 유혹하는 아카시아 꽃처럼
  3. <허행일의 아침에 읽는 시⑰> 외    가                  허 행 일그 옛날산적이 살았다는 무운리재 너머가파른 오솔길 삼 십분 걷다 보면소설 속 동네 어귀샛바람 흔들리는 미루나무 두 그루쇠죽 연기 피어오르던 내 어릴 적 외가큰 솔가지 엮어 만든 대문을 열어 젖히면외할매 버선발로 반겨 주시고폐병 앓던 이모의 기침 소리가 정...
  4. 청문회 '슈퍼위크'..'창·방패' 바꿔 든 여야 격돌 국회가 2일부터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의 인사청문회 ‘슈퍼위크’에 돌입한다.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처리로 정국이 얼어붙은 가운데 창과 방패를 바꿔 든 여야의 격돌이 예상된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박진 외교부·원희룡 국토교통..
  5. 범어1동 수성중앙새마을금고, 어르신들에게 삼계탕 전달 대구 수성구 범어1동에 있는 수성중앙새마을금고(이사장 전경곤)는 지난 28일 삼계탕 240개(270만원 상당)를 경로당 어르신들께 전달해 달라며 범어1동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수성중앙새마을금고는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범어1동 소재 경로당 9개소에 지원했다. 작년에도 말복을 맞아 180개의 삼계탕을 지원 했었다. 전경곤 이사장은...
풀타임수영복 나누리테크
제주신물회 시안E&D 미담장
우디스웰 지게차
리스트페이지_R002
정부24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